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산퓨얼셀 '한국형 고효율 SOFC' 개발 나선다…2024년 양산 목표

최종수정 2020.10.19 14:41 기사입력 2020.10.19 14: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두산퓨얼셀이 '한국형 고효율 발전용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개발에 나선다.


SOFC 핵심 부품인 셀과 스택을 국산화하고, 2024년부터 한국형 SOFC 시스템을 국내에서 양산하는 것이 핵심이다.

고분자전해질형 연료전지(PEMFC)와 인산형 연료전지(PAFC)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있는 두산퓨얼셀은 3세대 연료전지로 손꼽히는 SOFC까지 연료전지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게 됐다.


두산퓨얼셀은 19일 이사회를 열고 한국형 SOFC 생산시설 투자 계획을 승인했다고 공시했다. 발전용 SOFC 셀·스택 제조라인과 SOFC 시스템 조립라인 구축에 2023년 말까지 724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두산퓨얼셀 '한국형 고효율 SOFC' 개발 나선다…2024년 양산 목표


같은 날, 두산퓨얼셀은 영국의 SOFC 기술 업체인 세레스파워와 SOFC 개발을 위한 기술 협약을 체결했다. 두산퓨얼셀은 이번 협약에 따라 세레스파워와 발전용 SOFC의 핵심 부품인 셀·스택에 대한 양산기술과 생산설비 개발에 협력한다.


800℃ 이상 고온에서 작동하는 SOFC는 다른 연료전지 타입에 비해 전력 효율이 높은 연료전지 발전 시스템 가운데 하나다. 전력 효율이 높아 열을 제외하고 전력만 필요한 발전 환경에서 선호된다. 두산퓨얼셀은 기존보다 약 200℃ 가량 낮은 620℃에서 작동하면서 전력 효율이 높고 기대수명이 개선된 SOFC를 개발할 계획이다.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이사는 "한국형 고효율 SOFC를 개발해 PEMFC, PAFC, SOFC 등 연료전지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고객과 시장의 요구에 유연하게 대응하겠다"면서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글로벌 수소 사회 구축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달 두산퓨얼셀은 시장 확대에 따른 수소연료전지 생산라인 증설 등을 위해 342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공시한 바 있다. 증자를 통해 현재 63MW 규모의 익산공장 생산능력을 260MW까지 4배 이상 늘리는 한편, 한국형 고효율 SOFC 기술 개발과 국산화 등 연구개발과 관련 제조설비 구축, 수소 산업과 연계된 새로운 사업 진출과 애플리케이션 개발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두산퓨얼셀 자체 분석 결과, 국내 그린뉴딜 정책과 글로벌 주요 국가의 수소경제 정책 등이 구체화됨에 따라 2023년 수소연료전지 시장 규모는 기존 300MW에서 580MW로 두 배 가까이 늘어날 전망이다. 최근 두산퓨얼셀은 2023년 매출 목표를 1조원에서 1조5000억 원으로 50% 상향 조정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