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징주] 우진, 日 원전 오염수 바다 방출 소식에 ‘강세’

최종수정 2020.10.19 09:26 기사입력 2020.10.19 09: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우진 이 상승세다. 일본정부가 후쿠시마 제 1원전 오염수의 바다 방출을 사실상 확정하면서 자회사의 방사능 제염사업에 부각 받은 것으로 보인다.


우진은 19일 오전 9시26분 기준 전거래일 대비 8.01%(315원) 오른 4250원에 거래됐다.

지난 15일 일본 매체는 “정부가 이달 말 회의를 열어 오염수 바다 방류를 정식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달 마지막 주 각료회의가 열리는 27일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무 장관인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경제산업상 역시 지난 16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언제까지 결정하지 않은 채 놔둘 수 없다. 정부가 책임을 지고 결론을 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우진은 자회사인 원자력환경기술개발(NEED)을 인수하며 방사능 제염사업에 진출했다. NEED는 지난해 국내에서 제염설비의 시범테스트를 완료하고 일본 후쿠시마 현지에서 방사능 소각재 세슘(Cs) 제거에 대한 실증시험을 진행했다. 또 자회사 ‘우진 재팬’을 통해 방사능 소각재 세슘 제거 장비 상용화를 추진 중이며, 일본 공인 인증기관으로부터 오염 소각재 제염설비가 세슘을 99% 걸러낸다는 평가를 받았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