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대전·충남에 혁신도시 조성

최종수정 2020.10.08 18:25 기사입력 2020.10.08 18: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정부대전청사와 세종시 건설 등을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역차별이라는 지적을 받아온 대전시와 충남도에도 혁신·도시가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8일 비대면 영상회의로 열린 제28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국토부가 심의 요청한 충남과 대전 혁신도시 지정안이 각각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전국 혁신도시는 12개로 늘어나게 됐다.


충남과 대전은 2005년 공공기관 지방 이전 계획이 수립될 때 세종시 건설 등을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됐다. 대전은 정부3청사와 다수 공공기관이 이미 내려가 있는 점이 고려됐다.


그러나 지역 사회의 민원이 계속 이어졌고 지난 3월 국회에서 혁신도시 추가지정을 가능하게 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통과됐다.

국토부는 안건이 의결됨에 따라 조속히 행정절차를 마무리 짓고 이달 중 충남과대전을 혁신도시로 지정 고시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혁신도시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대한민국 혁신 성장 거점이자 원도심 활성화를 통한 균형발전 신모델로 조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중점 유치 대상 공공기관은 중소기업은행, 중소기업유통센터, 한국벤처투자, 코레일 관련 기업,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한국발명진흥회, 한국지식재산보호원, 한국특허전략개발원 등이다.


대덕구 연축동 일원 24만8700㎡ 규모의 연축지구에는 과학기술 관련 공공기관을 유치해 지역 성장을 견인할 방침이다. 경부고속도로 신탄진 나들목과 2023년 개통하는 회덕 나들목으로 고속도로 접근성이 좋다. 중점 유치 대상은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과학창의재단, 한국나노기술원,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이다.


충남도는 도청이 이전한 내포신도시를 혁신도시 입지로 내세웠다. 수도권ㆍ세종시와 협력관계 구축이 가능하고 지리적으로 충남지역 혁신성장을 위한 최적지라고 판단했다. 충남도는 내포 혁신도시를 환경기술ㆍ연구개발ㆍ문화체육 등 3대 분야 거점 도시로 발전시킨다는 전략을 세웠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