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실판 스카이캐슬?… SKY·의대 재학생 절반 이상 연 1.1억 이상 고소득층 가정

최종수정 2020.09.30 13:10 기사입력 2020.09.30 13:06

댓글쓰기

JTBC 드라마 '스카이캐슬' 포스터

JTBC 드라마 '스카이캐슬' 포스터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서울대·연세대·고려대생 중 국가장학금을 신청한 2명 중 1명은 연 소득 1억 1천만 원 이상의 고소득 가정의 자녀인 것으로 밝혀졌다. 의대생의 비율은 더 높았다.


지난 28일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2학기 소득 구간별 국가장학금 신청 현황'에 따르면 국가장학금을 신청한 서울대·연세대·고려대생 2명 중 1명은 연 소득 1.1억 원 이상인 8·9·10구간 가정의 자녀인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기초·차상위 가정은 5.8%로 나타났다.

이중 10구간(연 소득 1억 7천만 원 이상)의 비율은 25%로 전체 대학 평균 10.3%에 비해 2.4배 높은 수치를 보였다.


또한, 매년 국가장학금을 신청한 서울대·연세대·고려대생 중 8~10구간의 비율은 2016년 41.4%에서 2019년 51.0%로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의대생의 고소득 가정비율은 더 높았다.

의대의 경우 2020년 1학기 장학금 신청 대학생 중 8~10구간의 비율이 62.2%로 서울대·연세대·고려대 56.5%, 전국 대학 평균 36.5%에 비해 높게 측정됐다. 특히 고려대, 가톨릭대, 서울대, 전북대의 경우 해당 구간에 속하는 가정의 자녀가 70% 이상인 것으로 밝혀졌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경기 용인정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후보가 지난 4월 15일 오후 당선이 확실시되자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경기 용인정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후보가 지난 4월 15일 오후 당선이 확실시되자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 의원은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가 자녀에게 대물림되고 있다"라며 지역·계층 간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교육정책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라고 전했다.


[이미지출처 =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감보도자료]

[이미지출처 =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감보도자료]


[이미지출처 =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감보도자료]

[이미지출처 =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감보도자료]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