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영진 개인정보보호위 부위원장, 고양시 출입명부 관리실태 점검

최종수정 2020.09.30 08:02 기사입력 2020.09.29 16:40

댓글쓰기

최영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부위원장(왼쪽)이 이재준 고양시장을 만나 '안심콜' 활용 및 실시지역 확대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한 뒤,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개인정보보호위원회 대변인실 제공]

최영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부위원장(왼쪽)이 이재준 고양시장을 만나 '안심콜' 활용 및 실시지역 확대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한 뒤,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개인정보보호위원회 대변인실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최영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부위원장은 29일 오후 경기 고양시 원당시장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출입명부 관리실태를 점검했다.


최 부위원장은 방문자가 특정 번호로 전화를 걸면 출입자의 휴대전화 번호, 방문일시 등 기록이 고양시청 서버에 자동 저장되는 '안심콜' 운영 현황을 살펴봤다.

안심콜은 방문자가 본인의 연락처 등을 명부에 기재하지 않아도 되며 발신 기록은 4주 후 자동으로 삭제된다. 최 부위원장은 이재준 고양시장을 만나 안심콜 활용 실태와 실시지역 확대를 위한 의견을 교환했다.


최 부위원장은 "개인정보는 어떠한 위급상황에서도 보호받아야 하는 소중한 국민의 권리"라며 "고양시 안심콜 사례처럼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우수사례를 발굴해 적극 확산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