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승민 “文대통령, 공감제로·유체이탈…김정은 찬양에 목매”

최종수정 2020.09.29 15:06 기사입력 2020.09.29 15:06

댓글쓰기

“北 만행 등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추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29일 북한의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있어야 할 시간과 장소에 대통령은 없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공감제로, 진실외면, 책임회피, 유체이탈로 일관했고 이 정권이 저지른 수많은 불법과 비리 사건에 대통령은 얼마나 큰 책임이 있는지 진실은 하나도 밝혀진 게 없다”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불경기, 전월세 걱정, 취업 걱정, 북한의 만행까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추석이라 편한 마음으로 인사드릴 수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의원은 “9월 22일 밤 서해바다에서 북한이 총살하고 불태운 우리 국민은 대통령과 군으로부터 차갑게 버림받았다”며 “그동안 문 대통령의 언행을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무수히 많았었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친서에서 ‘생명존중에 대한 강력한 의지에 경의를 표한다’고 한 것 그리고 이 친서를 우리 국민이 총살당하고 불태워진 사흘 후 이게 무슨 자랑이라고 버젓이 공개한 것은 아무리 이해하려 해도 이해가 안 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생명존중, 그 생명은 누구의 생명이냐. 서해에서 사살되고 불태워진 우리 국민의 생명은 결코 아니라는 것이냐”며 “무고한 우리 국민을 처참하게 죽이기 전에도 자신의 친인척과 북한 주민들을 무자비하게 죽인 김 위원장에게 도대체 문 대통령은 무슨 정신으로 생명존중이라는 말을 한 것이냐”고 날을 세웠다.


유 전 의원은 “국민의 생명을 저버리고 ‘김정은 찬양’에 목매는 대통령,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하는 군, 이들의 죄를 어떻게 다스릴지, 우리가 사랑하는 대한민국을 어떻게 바로 세울지 함께 생각하는 추석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