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청래, '대북규탄결의안' 불발에 "국민의힘, 이러니 국민의짐"

최종수정 2020.09.29 11:17 기사입력 2020.09.29 11:17

댓글쓰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연주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북한군의 총격으로 우리 공무원이 사망한 사건에 대한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이 불발되자 국민의힘을 향해 "해도 해도 너무한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원래 국회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 자주 벌어지고는 한다"면서도 "온 국민이 공분하고 있는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조차 여야가 한목소리로 규탄하자는 제안조차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못하겠다고 버티는 것은 도대체 무슨 심보인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여야는 이날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대북규탄결의안'을 공동 채택하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하고 불발됐다. 여야는 '시신을 불태웠다'라는 문구에서 견해차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정 의원은 "(국민의힘이) 대북규탄결의문이 채택되면 청와대 앞 1인 시위의 동력이 떨어지고 추석 밥상에 손해를 볼 것이라 계산했다면 당신들이야말로 소중한 생명을 놓고 정략적으로 주판알을 튕기는 참 나쁜 사람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행위에 분노하고 규탄하는 국민에게 최소한의 도리조차 못하게 하는 국민의힘, 이러니 국민의 짐 소리를 듣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