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엠투엔, 美 국방부 지원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사에 투자 ‘이번주 나스닥 상장’

최종수정 2020.09.29 09:27 기사입력 2020.09.29 09: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엠투엔 은 미국 국방부의 지원을 받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혈장치료제를 개발 중인 이뮤놈(Immunome Inc) 지분 일부를 인수한다고 29일 밝혔다. 인수는 엠투엔의 자회사 ‘엠투엔US’를 주축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뤄진다.


이는 엠투엔이 두번째로 추진하는 코로나19 치료제 관련 사업이다. 지난 9일 엠투엔은 인도 제약사 락사이라이프사이언스(이하 락사이, LAXAI Life Sciences)에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3상 비용을 지원하고 향후 매출액을 공유한다고 알려졌다.

인수대금 납입일은 다음달 1일이다. 이뮤놈은 같은 달 2일 ‘IMNM’이라는 심볼로 나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이뮤놈은 림프구 중 항체를 생산하는 ‘B세포’ 관련 플랫폼을 독자적으로 개발한 바이오 플랫폼 전문기업이다. 특히 미국 국방부로부터 최대 1330만달러(약 155억원)까지 지원받는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엠투엔 관계자는 “이뮤놈의 대표를 맡고 있는 퍼나난드 사르마(Purnanand Sarma) 박사는 엠투엔의 미국 파트너사인 그린파이어바이오의 임원으로 재직 중”이라며 “인도 락사이의 대주주 밤시 마디파트라(Vamsi Maddipatla)는 그린파이어바이오의 지분을 인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투자로 엠투엔, 이뮤놈, 그린파이어바이오 그리고 락사이 등 4개사의 바이오 사업 협력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