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티빙과 통합·디즈니플러스·상장…웨이브가 그리는 미래

최종수정 2020.09.29 07:23 기사입력 2020.09.28 12:47

댓글쓰기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사진=웨이브 제공]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사진=웨이브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웨이브는 웨이브대로, 티빙은 티빙대로 선의의 경쟁을 해서 영향력을 강화한 뒤 같이 갈 수 있는 길을 모색한다면 (넷플릭스 등)글로벌 OTT와의 경쟁에서도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는 28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웨이브 출범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국내 OTT가 통합해야 넷플릭스 같은 글로벌 OTT에 대응할 수 있다'는 방향에 동의한다"면서도 "각자 나름대로 역량을 강화한다면 지금의 위치에서도 충분히 대항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통합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티빙과의 협업에 당장 매진하기보다는 웨이브만이 독점 제공하는 콘텐츠를 강화하고 가입자 수를 늘려 자체 경쟁력을 키우는 것이 우선이라는 판단이다.


"디즈니플러스 등 글로벌 플랫폼 상륙하지만…"
"핵심은 로컬 콘텐츠, 국내서 압도적 플레이로 승기 잡아야"

이 대표는 웨이브의 글로벌 진출과 관련해서도 국내에서의 압도적인 경쟁력이 전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본진에서 사랑받는 서비스가 돼야 글로벌에서도 사랑받을 수 있다는 것이 명제"라며 "국내에서 압도적인 플레이를 해내지 못한다면 글로벌 진출은 사실상 어렵다"고 했다.


국내 OTT시장은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플러스, 애플TV플러스, 아마존 프라임 등 자체 콘텐츠와 자본력을 갖춘 글로벌 사업자들이 가세할 예정이어서 훨씬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이 대표는 "국내 시장에 글로벌 플랫폼이 들어와도 결국 로컬 콘텐츠를 얼마나 가지고 있느냐가 관건"이라며 "웨이브 독자적으로나 국내 OTT와 연합을 해 승기를 잡는다면 자본력이 열세여도 (글로벌OTT에)완벽히 밀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동통신 사업자들이 기대하는 디즈니플러스와의 제휴에 대해서도 "디즈니에 우리 콘텐츠만 제공하고 가입자 정보나 결제 주도권을 내주는 방식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서로 콘텐츠를 주고받으며 시장을 키울 수 있는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웨이브 제공

사진=웨이브 제공



1년새 회원 수 1000만명 돌파
2024년 상장…유료 가입자 600만명 목표

웨이브는 지난해 9월18일 정식 출범한 뒤 1년 만에 유·무료 포함 전체 회원 수 1000만명을 넘어서는 성과를 올렸다. 정확한 수치는 공개하지 않았으나 유료 가입자 비율도 출범 때와 비교해 64.2% 성장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웨이브 콘텐츠를 시청하는 사용자가 얼마나 되는지 가늠할 수 있는 월간활성이용자(MAU) 수도 오름세를 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안클릭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웨이브의 MAU는 387만9730명으로 전월(321만1354명)보다 20.9% 증가했다. MAU 자체 최고 수치인 지난해 11월 402만3722명에 근접한 것이다. 이는 넷플릭스(755만8292명)에 이어 전체 OTT사업자 가운데 2위이자 국내 플랫폼 중에서는 선두다.


이 대표는 웨이브의 장점으로 지속적인 라이브러리의 확장을 꼽았다. SK텔레콤과 지상파 3사의 연합 OTT플랫폼으로 지상파에서 방영되는 드라마, 예능, 다큐 등의 콘텐츠가 실시간으로 누적되는 장점이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지난해 드라마 '녹두전'을 시작으로 올해 드라마 7편, 예능 4편, 콘서트 1편 등 12편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이고 월정액 영화 6000여편과 '핸드메이즈 테일(시녀 이야기)' '노멀 피플' '갱스 오브 런던' 'FBI' '디 어페어' 등 해외시리즈도 독점으로 제공하고 있다.


웨이브에 따르면 현재 서비스 설치 후 3개월 뒤 가입자 이탈율은 27% 수준이다. 이들을 붙잡기 위한 방안도 고심하고 있다. 배재근 콘텐츠웨이브 마케팅전략그룹장은 "검색 서비스를 발전시켜 이용자들이 수많은 웨이브 콘텐츠를 기분 좋고 재미있게 찾아볼 수 있도록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며 "4분기에는 이를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웨이브의 상장 계획도 공개됐다. 정욱 콘텐츠웨이브 코퍼레이트센터장은 "2023년에 기업공개(IPO)를 신청하고 2024년 코스피나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그 시기가 되면 유료가입자 600만명을 확보하고 매출 50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