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친환경이라더니…" 천연가스 발전 늘어 온실가스 배출량 2.5%↑

최종수정 2020.09.28 12:07 기사입력 2020.09.28 12:07

댓글쓰기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2018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확정
7억2760만t 기록…발전·열생산, 제조·건설업 배출량 늘어
2019년 배출량, 7억280만t 추정……발전량 줄어 3.4%↓

아시아경제DB=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DB=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2018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은 7억2760만t으로 전년 대비 2.5% 증가했으며, 지난해 배출량(7억280만t)은 전년보다 3.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국가 온실가스 통계관리위원회' 심의를 통해 2018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28일 확정했다. 온실가스 감축 정책 수립·점검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지난해 잠정 배출량을 추정해 함께 공개했다.

2018년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7년 7억970만t 대비 1790만t(2.5%) 증가한 7억2760만t으로 나타났다. 발전·열생산, 화학, 중전기기, 반도체·액정 부문의 배출량 증가가 주 원인으로 분석됐다.


발전·열생산 부문은 전력 수요가 늘어난 데 따른 천연가스 발전량 증가(24.6%) 영향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이 2017년 대비 1700만t(6.7%) 늘어났다.


온실가스 종합정보센터 관계자는 "늘어난 전력 수요에 대해 석탄화력 발전량을 늘렸다면 온실가스 배출이 2배는 더 증가했을 것"이라며 "천연가스가 석탄의 약 60% 수준의 온실가스를 배출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증가율을 억제하는 효과를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제조업·건설업 배출량은 5만t(0.03%) 늘었다. 세부 부문별로는 화학에서 533만t(13.1%) 증가한 반면 철강에선 416만t(4.2%) 감소했다. 수송 부문은 국제 유가 및 국내 유류 판매가의 상승에 따라 23만t(0.2%) 감소했다. 불소계 온실가스 소비 부문은 중전기기와 반도체·액정 부문 위주로 260만t(14.1%) 증가했다.


이번에 확정된 2018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통계는 유엔기후변화협약에 따라 국제사회에 제출되는 국가 승인 통계로서 국내 온실가스 감축 정책 수립에 활용된다.

"친환경이라더니…" 천연가스 발전 늘어 온실가스 배출량 2.5%↑

2019년 온실가스 배출량은 7억280만t으로 2018년(7억2760만t)보다 2490만t(3.4%)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2018년 대비 발전·열생산 부문 감소량 1960만t(7.3%)은 총 발전량(7.3%) 감소, 미세먼지 대책에 따른 석탄 발전량(4.8%) 감소, 신재생에너지 발전량(6.3%) 증가 등이 주된 요인으로 분석됐다.


상업·공공·가정 등 기타부문은 따듯한 기온으로 난방용 연료 소비가 감소해 210만t(4.0%) 줄어든 반면 수송 부문은 유류가격 하락으로 170만t(1.8%)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국내 총생산(GDP) 10억원당 배출량은 380t/10억원으로 나타나 온실가스 통계를 작성하는 199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1인당 배출량은 13.6t/명으로서 2018년 대비 3.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지난해 10월 수립된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에 따라 2019년 온실가스 잠정치를 추정했다. 향후 관련 부처와 함께 온실가스 감축정책 평가에 활용할 계획이다.


2019년 온실가스 잠정배출량은 에너지통계월보, 배출권거래제 자료 등 유관자료를 토대로 추정한 결과로 내년 유엔(UN)에 제출하는 공식 통계와는 다소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2018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자료는 29일부터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