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企 지원 금융기관, 임원 급여 반납해 취약계층 지원

최종수정 2020.09.28 09:10 기사입력 2020.09.28 09:10

댓글쓰기

신용보증재단중앙회장 및 임원 사회취약계층 나눔 실천

김병근 신용보증재단중앙회 회장

김병근 신용보증재단중앙회 회장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금융 기관들의 경영진이 급여를 반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 계층 지원에 나섰다.


신용보증재단중앙회(이하 중앙회)는 지난 4개월 간 경영진이 반납한 급여를 사회 취약계층 지원에 사용한다고 28일 밝혔다.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김병근 회장은 급여의 30%를, 임원은 급여의 10%를 반납했다.

이를 통해 마련한 재원으로 중앙회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시설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복지시설을 지원한다. 축산물, 전자제품, 가구 등 1417만원 상당의 물품을 추석을 맞이해 보내기로 했다. 김 회장 등 경영진은 지속적인 나눔 경영 실천을 위해 연말연시 불우이웃돕기 성금 1000만원 기탁도 약속했다.


김 회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지원의 손길이 절실한 취약계층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추석 전 지원을 결정했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에 어려움을 격고 있는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자금애로 해소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 이하 기보)도 정윤모 이사장을 비롯한 전 임원이 급여와 경영평가 성과급 일부를 반납해 모은 5900만원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전달된 성금은 코로나19와 태풍 및 장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전통시장,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활용됐다. 부산지역 복지시설에 온누리상품권 2700만원, 부산시 남구 장애인 복지관 지원에 2000만원을 기부하고 기보를 비롯한 부산지역 4개 기관이 공동으로 후원하는 세이브더칠드런 자선행사에 1200만원을 후원했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지역민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금을 전달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관심을 가지고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