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 유탄맞은 독일 내각…장관들 연이어 자가격리

최종수정 2020.09.24 20:34 기사입력 2020.09.24 20: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독일 내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한 자가격리에 돌입한 장관들이 연이어 확인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ntv 등에 따르면 페터 알트마이어 경제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이는 지난 20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연합(EU) 통상 장관회의에 참석한 회원국 장관의 보좌진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 따른 것이다.

알트마이어 장관이 감염된 보좌진과 접촉했는지, 회원국 장관과 접촉했는지는 아직 전해지지 않았다. 다만 코로나19 검사 결과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왔다.


전날에는 하이코 마스 외무장관이 경호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마스 장관 역시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자가 격리로 요르단 출장은 취소했다.


앞서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지난 3월 말에는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자가 격리를 한 바 있다.

전날 독일에서는 2143명의 신규 확진자가 확인됐다. 누적 확진자는 27만8070명이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