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영호 "종전선언 운운할 때 아냐…대북규탄결의안 추진하고 안보리 회부해야"

최종수정 2020.09.24 14:44 기사입력 2020.09.24 14:44

댓글쓰기

태영호 "종전선언 운운할 때 아냐…대북규탄결의안 추진하고 안보리 회부해야"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연평도 피격사건에 대해 "종전선언 운운할 때가 아니라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결의안을 추진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이 사실을 보고받고도 '종전선언' 발언을 한 것인지에 대해 청와대가 해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에서 "북한은 과연 달라진 것이 없었다. 이번에도 가만히 있을 것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사실은 22일 11시쯤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되었다고 한다"며 "공교롭게 다음날인 23일 새벽, 종전선언을 주장한 문재인 대통령의 UN 총회 연설이 있었다. 먼저 청와대는 이번 사안이 22일 밤 문 대통령까지 보고되었는지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태 의원은 "정부는 우리 국민이 죽어나가는 마당에도 아직 북한 눈치를 보고 있는 듯하다"며 "이제라도 정부가 가지고 있는 정보를 모두 공개해 의혹을 제거하고 사실을 밝히는데 애써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북한에 공동조사단을 꾸릴 것을 촉구하고, 사건을 명명백백히 밝혀 우리 국민의 의구심과 울분을 해소해야 한다"며 "북한도 앞으로 남북관계를 고려한다면, 당당히 공동조사단 구성에 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6월 우리 국민의 재산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폭파되었다. 우리 정부는 이에 대해 실효적인 조치를 취한 것이 아무것도 없다. 이번에는 우리 국민이 죽었다"며 "우리 정부는 조속히 이번 사안과 지난번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사건을 함께 UN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태 의원은 "당연히 사건 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자는 국제형사재판소에 고발해야 하고,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결의안부터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헛된 이상주의를 벗어나 남북현실을 바로 보고 올바른 정책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