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전선, 몽골 보건부 의료 인프라 구축사업 수주

최종수정 2020.09.24 08:42 기사입력 2020.09.24 08:42

댓글쓰기

대한전선, 몽골 보건부 의료 인프라 구축사업 수주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대한전선 은 몽골 보건부(MOH)로부터 ‘건강정보 교환 플랫폼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사업은 몽골의 의료 환경 개선을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첨단 의료 스템을 도입하는 ‘이-헬스(e-health)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대한전선은 몽골 보건부가 지정한 5개의 전문 의료 기관에 환자의 진료 정보를 공유하는 플랫폼을 구축한다. 스마트 의료 전문 기업인 비트컴퓨터도 프로젝트를 함께 수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세계은행(World Bank)의 재원으로 진행되는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으로 대한전선은 세계은행의 사업을 처음으로 수주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세계은행이 개발 도상국의 경제 발전을 위한 ODA 사업을 가장 활발하게 진행하는 국제 기구인 만큼 이번 프로젝트의 안정적인 수행을 통해 추가적인 사업 수주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대한전선은 지난해에 몽골 최초의 진단병원인 NDTC에 병원정보 및 원격의료시스템 등의 통신 솔루션 일체를 성공적으로 구축한 경험도 있어 지속적으로 확대되는 의료 분야의 인프라 사업 참여를 더욱 기대했다.


대한전선은 관계자는 “전력 및 통신 기술뿐 아니라 의료 분야 등 다양한 인프라 개발 사업에서 경쟁력을 확대하고 있다”며 “이번 실적을 기반으로 국제 기구의 ODA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함으로써 본업인 전선 산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