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22일부터 광명 소하리 1공장 가동 재개

최종수정 2020.09.21 21:00 기사입력 2020.09.21 21: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가동을 전면 중단했던 기아자동차 광명 소하리 1공장이 가동을 재개하기로 했다.


기아차는 21일 기존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1공장 직원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22일 오전부터 1공장을 정상 가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2공장은 일부 직원의 검사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다. 기아차는 22일 오전까지 가동을 중단하고 재가동 여부를 추후 결정할 방침이다.


소하리 공장 직원 확진자는 지난 19일까지 총 11명이 발생한 이후 추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가족 등을 포함하면 총 18명이 확진됐다.


기아차는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16일부터 21일까지 1·2공장 가동을 전면 중단 중이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