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주도, 광역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 조성사업 재개

최종수정 2020.09.21 17:44 기사입력 2020.09.21 17:44

댓글쓰기

제주도, 광역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 조성사업 재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창원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22일 오후 3시 건설회관 3층 회의실에서 광역음식물류 폐기물처리시설 조성 사업 실시설계 착수보고회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광역음식물류 폐기물처리시설 조성 사업은 인구 증가와 기존 처리시설 노후화로 인한 처리용량 부족에 따라 안정적인 폐기물 처리와 유기성 폐자원을 활용한 자원순환체계(바이오가스화시설)를 구축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다.

서귀포시 색달동에 들어서는 이 시설은 1일 340t의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는 규모로 조성되며, 총 사업비 1069억6900만 원을 투입해 2023년 완공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색달동마을회에서 입지 결정 동의와 기획재정부, 환경부의 협의를 통해 국책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설계·시공 일괄입찰 공고를 진행한 결과 실시설계 적격업체로 ㈜태영컨소시엄이 선정됐지만 탈락업체가 ‘낙찰자 선정절차 중지 가처분’ 소송을 제기해 착수보고회가 지연됐다.

그러나 제주지방법원은 지난 9일 가처분 소송에 기각 결정을 내려 제주도는 실시설계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제주도는 착수보고회를 통해 기본설계 결과 음식물류폐기물 반입 및 전처리 설비, 혐기성 소화과정, 소화슬러지 및 하수처리 공정 등을 점검하고 업무 추진 상황을 공유할 계획이다.


또 운영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과 음식물쓰레기 처리로 인한 도민 불편 최소화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문경삼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색달동마을회와 봉개동마을회는 물론 도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매월 간담회를 통해 추진 업무를 공유하고 있다”며 “사업 진행 과정에서 나타나는 불편 사항은 즉시 조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창원 기자 capta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