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스안전公 추석대비 비리 집중신고기간 운영

최종수정 2020.09.21 14:00 기사입력 2020.09.21 14:00

댓글쓰기

"국민신고 강화로 임직원 부패 척결 위한 실천"

김광직 한국가스안전공사 상임감사.(사진제공=한국가스안전공사)

김광직 한국가스안전공사 상임감사.(사진제공=한국가스안전공사)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한국가스안전공사는 김광직 공사 상임감사가 추석 전후 기간 임직원 비리 및 부패예방 집중 신고기간을 운영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지난 5월 공사 감사실이 수립한 '2020년 KGS 반부패 추진계획'의 일환으로 이날부터 다음달 31일까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이 기간 ▲공공재정환수법, 청탁금지법, 부패방지법령 위반사항 ▲채용비위 및 불공정계약, 사업자 선정 등 행정업무 비리 ▲연구개발·시험·인증·진단·심사·검사 등 안전분야 생활적폐 ▲갑질, 금품수수 및 향응제공 등 임직원 행동강령 위반을 적발하면 즉시 국민권익위 청렴포털 또는 공사 홈페이지 부정·부패 신고센터로 신고하면 된다.


공익신고자 보호법에 따라 신고자는 안전하게 보호된다. 조사결과 처벌 또는 재정상의 이익이 발생하는 경우 공사가 포상금을 지급하거나 권익위에 포상금 지급 추천을 한다.


공사는 청렴문화 정착과 임직원 청렴의식 확산을 위해 반부패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전사적으로 노력한 덕분에 공공재정환수법과 청탁금지법 등 법령위반 및 부패행위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 상임감사는 "그간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가스관련 업계와 국민이 공정하고 청렴한 가스안전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전경.(사진제공=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전경.(사진제공=한국가스안전공사)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