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코로나 백신 개발돼도 '백신 국가주의' 우려"

최종수정 2020.09.20 12:14 기사입력 2020.09.20 12:1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이뤄지더리도 실제 접종은 지연될 수 있고, 백신 국가주의가 나타나며 코로나19 종식이 늦춰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20일 한국은행은 '해외경제포커스'에서 "내년 하반기쯤 일부 백신 개발이 완료될 거란 예상이 나온다"면서도 "안정성 확보 등 앞으로 넘어야 할 고비가 많아 일반 대중에게 대규모 접종이 이루어지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은에 따르면 9월 현재 인간 대상 임상시험에 들어간 백신 후보는 35개에 달한다. 이 가운데 9개는 시판 이전에 거치는 약물 시험 마지막 단계인 3상에 진입했다.


한은은 "기존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ㆍ사스) 백신 제조기술 응용, 임상단계축소 등에 힘입어 개발기간이 크게 단축될 전망"이라면서도 "대규모 생산능력 구축, 안정성 확보 등 넘어야 할 고비가 많아 일반 대중에게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라고 봤다.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된 후에도 '백신 국가주의'가 만연하며 코로나19 종식은 더뎌질 수 있다는 전망도 했다. 각국이 서로 백신을 확보하려 경쟁하고, 저개발 국가는 백신을 확보하지 못해 접종이 제한돼 종식이 늦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한은은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대응 관련 치료제·백신 등에 대한 적절하고 공정한 유통과 접근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지난 5월19일 채택했지만 미국은 이를 거부했다"고 했다.

아울러 한은은 코로나19 백신 상용화에 상당한 시간이 걸려 세계경제는 당분간 매우 완만한 회복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이런 가운데 미·중 기술·무역분쟁,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협상 난항, 주요국 정치불안 등 리스크가 부각되고 있다는 점도 국제금융시장 변동성을 유발할 요인으로 꼽았다. 또 "미 대선은 현 시점에서 당선자 예측은 물론 선거 이후 불확실성도 높아 앞으로의 상황 전개를 예의주시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