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JTBC 코로나19 검사 오류 해프닝…"병원 실수, 직원 음성"

최종수정 2020.09.17 18:16 기사입력 2020.09.17 18:16

댓글쓰기

17일 오전 JTBC 상암사옥 신관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는 병원 측 실수로 발생한 해프닝으로 확인됐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7일 오전 JTBC 상암사옥 신관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는 병원 측 실수로 발생한 해프닝으로 확인됐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17일 오전 JTBC 상암사옥 신관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는 병원 측 실수로 발생한 해프닝으로 확인됐다.


JTBC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JTBC스튜디오 소속 확진자로 알려진 A차장에 대한 검사 결과 통보 과정에 병원 측 실수가 있었다"고 전했다.

JTBC는 이날 오전 A차장 확진 판정 소식을 접한 직후 건물 방역 작업과 격리 대상자 분류 등 비상 운영 체계를 가동했다.


하지만 오후에 병원 측으로부터 검사 결과에 오류가 발생했다는 연락을 받았다.


JTBC는 "확인 결과 A차장이 입원했던 병원 측은 애초 A차장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자체를 진행하지 않았다. 그리고 다른 환자의 검사 결과를 A차장에게 잘못 통보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A차장은 병원 측의 과실 확인 이후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최종적으로 음성판정을 받았다"며 "업무 정상화 시점과 방식에 대한 내부 논의를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