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정부서 권력형 비리 사라져" 靑 떠나는 윤도한에…진중권 "어이가 없네"

최종수정 2020.08.13 15:48 기사입력 2020.08.13 15:48

댓글쓰기

윤도한 "文정부, 민주정부의 전형이자 모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문재인 정부에서 권력형 비리가 사라졌다"는 윤도한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퇴임 인사에 대해 13일 "어이가 없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 전 수석 관련 기사를 공유하면서 "청와대 수석과 비서관과 행정관, 도대체 기소 안 된 사람을 찾기 어려운 지경인데 이게 뭔 소린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은 권력형 비리 아닌가. 유재수 뇌물사건, 감찰무마 사건은 비권력형 비리인가"라고 반문하며 "게다가 라임, 옵티머스 등 수사가 줄줄이 걸려 있는데 대체 뭔 소리를 하는 건지. 이분이 무려 국민소통수석이란다"고 비꼬았다.


그는 윤 전 수석을 향해 "이 정권이 얼마나 불통인지 마지막 순간까지 몸으로 보여 주고 떠난다"며 "하여튼 이 정권은 말이 안 통한다"고 비판했다.


앞서 윤 전 수석은 전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정부는 민주주의를 발전시킨 민주정부의 전형이자 모범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정부 출범 이후 권력형 비리가 사라졌다"며 "제가 안에서 보고 느끼고 경험한 결과 그 어느 정부보다 깨끗하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2019년 1월8일 청와대에 입성한 윤 전 수석은 시사프로그램 '뉴스 후'와 '100분 토론' 등을 진행한 기자 출신이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