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CM생명과학, 美 바이오텍과 줄기세포치료제 대량생산…수율 5배 향상

최종수정 2020.08.12 13:11 기사입력 2020.08.12 13:11

댓글쓰기

내년부터 3차원 배양기로 줄기세포 양산 가능
줄기세포치료제 상업화에 한발 성큼 다가서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에스씨엠생명과학 이 미국 PBS바이오텍과 손잡고 줄기세포 양산에 나선다. SCM생명과학은 PBS바이오텍의 3차원 배양기를 활용해 줄기세포치료제 상업화 생산 준비에 본격 돌입할 전망이다.


SCM생명과학과 PBS바이오텍은 12일 줄기세포 대량생산 공정개발 및 최적화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내년 상반기까지 80리터 수준의 줄기세포 3차원 대량생산 공정개발을 완료하기로 했다. 세포치료제는 바이오시밀러 같은 항체의약품과 달리 80리터 수준에서 글로벌 상업화 생산이 가능하다.


SCM생명과학과 PBS바이오텍은 지난해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진행한 파일럿 프로젝트에서 PBS바이오텍이 보유한 버티칼-휠 (Vertical-Wheel) 타입의 3차원 배양기를 통해 SCM생명과학의 줄기세포치료제의 대량생산 공정개발 가능성을 확인했다.


대다수 바이오 기업은 줄기세포를 플라스틱 배양용기 바닥에 붙여 증식하는 이른바 2차원 배양시스템을 통해 치료용 줄기세포를 생산하고 있다. 2차원 배양시스템에서 배양한 줄기세포는 생산원가가 높아 시장확대가 어렵다는 문제점이 제기됐다.

3차원 배양시스템은 일관된 품질 특성을 갖는 세포의 대량생산이 가능한 장점이 있어 살아있는 세포를 최종 제품으로 하는 세포치료제 생산에 적합하다.


SCM생명과학 측은 줄기세포의 배양효율과 증식도 크게 개선할 것으로 기대했다. 3차원 배양기를 이용한 대량생산 공정은 기존 2차원 배양공정 대비 최종제품 생산 시 배양시간도 짧고, 생산수율도 기존 수율 대비 5배 정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SCM생명과학 관계자는 "3차원 배양을 통해서 배치당 생산수율 및 규모 확대, 이에 따른 품질관리 비용 감소로 인해 생산원가의 획기적인 절감 등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줄기세포치료제 상업화의 걸림돌이 되고 있는 높은 생산원가를 해결할 방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SCM생명과학은 층분리배양법 기반의 차세대 고순도 줄기세포치료제, 동종 CAR-CIK-CD19 및 수지상세포를 이용한 면역항암제(면역세포치료제) 및 해외 cGMP를 보유하고 있다. 주요 파이프라인은 줄기세포치료제 분야의 아토피피부염, 만성 이식편대숙주질환, 급성 췌장염,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 간경변 등의 치료제와 면역항암제 분야의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치료제 ‘CAR-CIK-CD19’, 전이성 신장암 치료제 ‘CMN-001’ 등으로 구성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