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인 “추경, 수해 규모가 커서 하지 않을 수 없을 것”

최종수정 2020.08.10 10:46 기사입력 2020.08.10 10:4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과 관련해 “수해 규모가 너무 크기 때문에 그것을 다 충당하려면 추경을 하지 않을 수 없으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그동안에 돈을 너무 많이 써서 예산이 별로 남은 게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4대강 사업 논란에 대해서는 “4대강 사업 자체에 대해서 여러 가지 말도 많았지만 결국 이번 홍수를 겪으면서 (섬진강이 빠진 것이) 잘못된 판단이 아니었나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에 홍수와 연관해 전반적인 산사태에 대한 검증을 해보면 태양광이 어떤 문제가 있다고 하는 게 판명이 날 것”이라며 “그 때 가서 문제를 어떻게 다룰 건지 생각하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 위원장은 "최근 집중호우와 함께 산사태가 많이 발생한다는데 태양광 발전 시설의 난개발 지적도 나오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