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훈 "'4대강' 대신 지천 점검했다면 인명피해 막을수 있었을것"

최종수정 2020.08.10 10:35 기사입력 2020.08.10 10:3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4대강 사업'이 수해를 키웠다고 비판했다. 미래통합당 일각에선 4대강 사업이 홍수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설 최고위원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만약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 예산인) 22조원을 가지고 지천·지류를 점검했으면 홍수인명피해를 막을수 있었을것"이라면서 "낙동강 댐이 터진것도 전문가들의 같은 분석"이라고 말했다.

그는 "통합당이 수해마저 정부 비난소재로 삼고 있다. 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면서 "4대강 사업은 홍수 예방사업이 아닌 한반도 대운하 사업의 사전작업 성격이 짙다는 결론은 이미 나왔다. 환경단체도 지천·지류 부터 점검해야 한다고 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통합당은 4대강 예찬론으로 정쟁을 펼칠것이 아니라 피해복구를 위해 힘을 모아야 할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진석 통합당 의원은 전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4대강 사업이 없었으면 이번에 어쩔 뻔했느냐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라며 "4대강 사업을 끝낸 후 지류·지천으로 사업을 확대했더라면 지금의 물난리를 좀 더 잘 방어할 수 있지 않았을까"라고 했다. 송석준 통합당 의원도 "전국적 수해를 보며 4대강 정비를 안했다면 우리 사회가 얼마나 더 처참해졌을까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고 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