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여섯 달 만에 국내 주식 샀다

최종수정 2020.08.10 06:00 기사입력 2020.08.10 06:00

댓글쓰기

외국인 국내 주식시장서 5820억원 순매수
채권 보유액 150조2000억원 '사상 최대'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 외국인 투자가들이 국내 증권시장에서 여섯 달 만에 주식과 채권 모두 사들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안전자산 선호현상이 이어지면서 외국인들은 줄곧 채권만 사들였지만 여섯 달 만에 주식 순매수로 전환했다.


1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7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은 5820억원 규모의 상장주식을 순매수하고, 상장채권도 2조2350억원 순투자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외국인은 지난달 말 기준으로 상장주식 583조5000억원(시가총액 30.8%), 상장채권 150조2000억원(상장 잔액 7.5%) 등 총 737조7000억원의 상장증권을 보유하게 됐다.

외국인, 여섯 달 만에 국내 주식 샀다


지난달 상장주식시장에서 외국인은 5820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피시장에서는 6340억원을 순매수했고 코스닥시장에선 510억원을 순매도해 올해 1월 이후 처음으로 순매수로 전환했다.


지역별로는 유럽과 아시아에서 각각 2조2000억원, 4000억원을 순매수했지만, 미주와 중동에서는 각각 1조5000억원, 2000억원 순매도했다. 국가별로는 영국(8000억원), 아일랜드(4000억원), 룩셈부르크(3000억원) 등이 순매수했고, 미국(-1조2000억원), 케이맨제도(-3000억원), 캐나다(-3000억원)는 순매도했다.


보유 규모로 보면 미국이 243조1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1.7%를 차지했다. 이어 유럽 173조6000억원(29.8%), 아시아 78조3000억원(13.4%), 중동 22조원(3.8%) 순으로 집계됐다.

국내 상장채권시장에서 외국인 투자가는 6조3360억원어치의 채권을 순매수하면서 4조1020억원이 만기 상환됐음에도 총 2조2350억원의 순투자가 이뤄졌다. 이로써 지난 1월부터 시작된 순투자 흐름도 7개월 연속 이어졌다. 순투자 기조가 이어지면서 외국인 국내 채권보유액은 7월말 기준 전월 대비 3조6000억원 늘어난 150조2000억원으로 사상최대(7.5%)치를 경신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와 유럽에서 각각 1조1000억원, 6000억원 순투자했고 중동(900억원), 미주(800억원)에서도 순투자가 이뤄졌다. 보유 규모는 아시아가 외국인 투자가 전체의 46.7%에 해당하는 70조10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유럽(47조1000억원·31.3%)과 미주(12조원·8%)가 뒤를 이었다.


종류별로는 국채(2조3000억원)에서 순투자가, 통안채(2000억원)에선 순회수가 이뤄졌다. 보유 잔액은 국채 (119조2000억원으로 79.3%를 차지했다. 잔존만기별로는 1~5년미만(3조3000억원)과 5년 이상(9000억원) 위주로 순투자가 이뤄졌고

1년 미만(2000억원)에서는 순회수가 이뤄졌다. 보유 잔액은 잔존만기 1~5년 미만 채권이 57조5000억원(38.3%)로 가장 많았고 1년 미만(31.8%), 5년 이상(30%)이 뒤를 이었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