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FNC 측 "멤버간 관계 세심히 살피지 못했던 점 사과…권민아 건강회복 최우선"

최종수정 2020.08.09 17:26 기사입력 2020.08.09 17:26

댓글쓰기

AOA 출신 배우 권민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OA 출신 배우 권민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FNC 엔터테인먼트가 AOA 출신 배우 권민아와 관련해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FNC엔터테인먼트는 9일 "AOA와 관련한 여러 불미스러운 일들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고 안타깝게 생각하며 많은 걱정과 불편함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권민아 양이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FNC 측은 입장 표명이 늦어진 이유에 대해 "그간 멤버들간의 관계를 더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던 점 사과드린다"며 "당사는 이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전달드리고자 수차례 고민하고 망설였다. 멤버들 또한 비난과 오해를 받는 것들에 하루하루 답답함을 안고 지내왔고, 당사와 멤버들을 향한 비난이 있는 상황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사는 입장 표명과 관련해 고민을 거듭했지만,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은 권민아 양의 건강 회복이 최우선이라 판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당사는 쏟아지는 말들에 조목조목 해명과 반박, 시시비비를 공개적으로 가리는 것은 되려 자극적인 이슈만을 양산할 뿐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며 "AOA 멤버 개개인이 글을 올리겠다는 것 또한 만류해 왔다. 대중 앞에 각자의 말이 적나라하게 펼쳐져 버리고 여러 말들로 다툼이 벌어지는 것은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계속된 글을 통해 FNC엔터테인먼트는 "최근에도 권민아 양이 당사의 관계자들에게 신지민 양의 향후 활동 여부를 물어왔지만 답하지 않았던 것도 신지민 양 본인이 연예 활동에 뜻이 없으며 일반인으로 살아가겠다는 뜻을 당사와 얘기한 상황이라 또 한 번 불필요한 언급이 되지 않길 바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정산 문제에 대해서는 "권민아의 SNS를 통해 거론된 정산 등에 대해서도 업계 표준을 철저히 지켜오고 있으며 만일 어떠한 문제의 소지가 있다면 법적인 책임을 다하겠다"고 했다.


FNC측은 "다시 한 번 진심 어린 마음으로 권민아 양이 하루빨리 건강을 되찾기를 기원하며,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많은 대중분들께도 권민아 양이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응원과 격려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AOA 출신 배우 권민아는 팀 활동 당시 리더인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SNS를 통해 폭로했다. 이후 8일 AOA 동료였던 지민, 설현과 AOA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의 한성호 대표를 언급하며 공개적으로 저격했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관계자의 신고로 병원 응급실로 이송된 권민아는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