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 총리 "기상청·환경부 등 예보 적중률 높여야…재해 반복 말아야"

최종수정 2020.08.09 16:30 기사입력 2020.08.09 16:3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집중호우로 많은 피해가 발생한 광주·전남지역을 방문해 피해 복구 현장을 돌아봤다.


정 총리는 이날 광주 서구의 영산강 홍수통제소에 들러 홍정기 환경부 차관 등으로부터 전국적인 홍수 관리 상황을 보고받았다. 또 김종석 기상청장을 화상으로 연결해 기상전망 등에 대한 보고도 받았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기상예보 공급자인 기상청과 수요자인 홍수통제소, 환경부 등이 (기상 상황을) 함께 제대로, 세밀하게 평가해 예보 적중률을 높이는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 총리는 지난 7일 산사태에 따른 주택 매몰사고로 인명 피해가 발생한 전남 곡성군 오산면 피해 현장에 들러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었다. 정 총리는 "전남도에서 적극적으로 피해 대응책을 마련하고 이재민 지원에 노력하고 있는 점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담양군 무정면 피해 현장을 방문, 이재민을 만나 위로했다. 그는 "신속하게 피해도 복구해야겠지만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 이런 재해가 반복되지 않게 해야 한다"면서 "(피해 지역이)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도록 대통령께 건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