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창재 "과거가 미래 생존을 보장하지 않아"…양손잡이 경영 주문

최종수정 2020.08.09 15:46 기사입력 2020.08.09 15:46

댓글쓰기

교보생명 창립기념식서 '생존' 강조

신창재 "과거가 미래 생존을 보장하지 않아"…양손잡이 경영 주문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은 "과거의 자랑스러운 역사가 미래의 생존을 보장하지 않는다"면서 '시계 제로'의 경영 환경을 진단하며 위기론을 설파했다.


신 회장은 7일 위성으로 전국에 중계된 교보생명 창립 62주년 기념식에서 "제로금리 시대로 접어들면서 생명보험사들의 이차역마진 부담이 커지고 있다"며 "특히 고금리 상품의 비중이 높은 대형사들의 경우 이차역마진 확대로 재무건전성이 계속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올해는 시장금리 하락으로 부채적정성평가(LAT) 결손금액과 각종 보증준비금이 급격히 늘어 자본이 큰 폭으로 감소할 것"이라며 "금융감독당국이 2023년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에 맞춰 시행할 예정인 신지급여력제도(K-ICS)도 잘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신 회장은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대면 거래가 늘면서 강력한 플랫폼을 보유한 빅테크의 위력이 한층 강화되고 있다"며 금융시장에 빠르게 침투해 전통 금융회사를 위협하는 빅테크 기업에 대해 언급했다.


위기 극복을 위한 해법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양손잡이 경영'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디지털 대전환을 통해 금융·보험업을 혁신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사업영역에도 진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 회장은 "급격한 시장변화에 살아남고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기업이 되려면 양손잡이 경영을 해야 한다"며 "한 손으로는 기존 생명보험 비즈니스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동시에, 다른 손으로는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보험사업에서도 양손잡이 영업을 하려면 대면 영업방식을 효율화하는 동시에 미래를 위해 비대면 영업방식을 개척해야 한다"며 "요즘 같은 격변의 시대에는 회사뿐만 아니라 컨설턴트, 임직원 모두가 양손잡이가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 회장은 신사업모델 발굴을 위한 '양면시장 플랫폼' 구축을 임직원들에게 제안했다. 양면시장 플랫폼이란 수요자와 공급자 모두가 플랫폼 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원하는 가치를 얻도록 하는 플랫폼을 말한다.


그는 "보험사업 중심으로 양면시장 플랫폼을 구축하기는 어려운 만큼, 양면시장 플랫폼에 대한 아이디어는 보험사업 영역을 벗어나 새로운 분야에서 찾아내야 한다"며 "강력한 양면시장 플랫폼을 많이 개발하면 할수록 시장에서의 지위가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앞으로 우리는 한번도 가보지 않은 낯선 길로 나아가야 한다. 때로는 넘어질 때도 있겠지만, 꿋꿋이 다시 일어나 달려 가자"며 "익숙함을 지나 두려움을 넘어 미래를 향해 나아간다면 교보생명은 모든 이해관계자들에게 사랑받는 100년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