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디지털 기피증’ 잡아주는 ‘디지털센터’ 문연다

최종수정 2020.08.07 07:52 기사입력 2020.08.07 07:52

댓글쓰기

디지털역량센터 109곳 8월말 개소 … 시민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부산시, 디지털교육 강사·서포터즈 436명 및 교육생 모집
예매·금융·키오스크·자격증·SW코딩·ICT신기술 등 단계별 진행

‘디지털 기피증’ 잡아주는 ‘디지털센터’ 문연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부산시는 시민의 디지털 교육을 진행할 강사와 서포터즈를 대규모로 뽑는다.


시는 8월 말부터 ‘시민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을 운영하기 위해 강사·서포터즈 436명과 교육생을 선발하고 8월 21일까지 사전 모집한다고 7일 밝혔다.

시민 디지털역량강화 교육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디지털 기기 사용이 늘어감에 따라 이를 다루지 못하는 시민의 사회적 불평등과 차별을 줄여주기 위해 추진되는 시책 사업이다.


집 근처 생활시설 109곳을 디지털역량센터로 정해 디지털문제 발생 시 집에서 가까운 센터에 편하게 물어보고, 원하는 교육을 받도록 해 시민이 디지털 경제활동을 이루도록 돕자는 것이다.


디지털역량센터 교육과정은 ▲디지털 기초(간단한 문자 보내기, 기본 앱 설치, 스마트기기 기초), ▲디지털 생활(키오스크 활용법, 모바일 쇼핑, 교통앱, 건강관리 등), ▲디지털 중급(오피스 사무활용교육, 기초코딩, 온라인 상거래, 자격증, 포토샵 등), ▲특별교육(VR·AR, 드론, 3D프린팅, 유튜브 등 ICT신기술 체험) 등으로 짜였다.

시민들에게 디지털 역량교육을 제공하며 언제든 도움을 줄 수 있는 헬프데스크도 운영한다.


시는 21일까지 강사와 서포터즈, 교육생을 사전 모집하며 관심 있는 시민들은 웹페이지 ‘디지털포용’이나 전화 문의하면 된다. 사전신청 지원자는 관련 분야 민간사업자를 통해 세부채용 전형 등 과정을 거쳐 최종 선발될 예정이다.


선발된 디지털 강사·서포터즈의 근무기간은 사업자와의 계약체결일부터 내년 1월 말까지이며, 강사는 월 최소 175만원, 서포터즈는 월 최소 100만원의 급여를 받는다.


허남식 부산시 기획관은 “지능정보화시대에 디지털 역량센터 교육을 활성화해 시민들의 디지털 문제해결과 활용능력을 높여줄 것”이라며 “강사와 서포터즈의 대규모 고용으로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