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희숙 "정부·교육당국, '전국민 가재 만들기 프로젝트' 매진 중"

최종수정 2020.08.07 07:35 기사입력 2020.08.07 07:35

댓글쓰기

"현재 교육, 부모 등골만 휜다"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교육 정책에 대해 "정부와 교육당국이 ‘전 국민 가재 만들기 프로젝트’에 매진하는 것을 계속 두고만 봐야 하나"라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윤 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아이들을 맡았으면, 학교는 있는 집 아이든, 없는 집 아이든, 모든 아이들의 자질과 재능을 키워 자기 삶을 주도적으로 헤쳐나갈 수 있는 사람으로 키우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의원은 "온라인에서는 '정부가 내 집 마련 사다리를 끊어 임차인을 늘려 자신들의 표밭에 머물게 하는 것이 정책의 진의'라는 내용의 글이 인기를 얻고 있다"며 "우리나라 정부가 이런 의심을 받게 될 지경에 이르렀다는 것이 안타깝다. 그런데 이런 의심은 부동산뿐 아니라, 계층사다리 전반에서도 팽배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우리 교육이 그렇다. '모두가 용이 될 필요는 없다. 가재, 개구리, 붕어로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조국 전 장관의 말이 가진 감성은 아름답지만 교육의 역할은 용이 되고 싶은 가재들에게 길을 터주는 것, 가재들을 노력하고 성장하는 가재로 키워 어떤 개천으로 흘러 들어가도 자신의 행복을 찾아낼 역량을 갖추게 돕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에게 '아무것도 못해도 괜찮다. 어떤 가재가 돼도 사회가 너를 행복하게 해줄 의무가 있다'고 가르치는 것은 불행한 가재들을 만들어낼 가능성이 높다"며 "더구나 이렇게 아이들을 주저앉히는 이유가 교사나 학교가 편하려고, 또는 향상의 의지를 가진 국민이 많아지는 것을 정부가 반기지 않아서라면, 이것은 국민과 역사에 큰 죄를 짓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최근 기초학력 미달 학생 비율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왕년의 교육강국, 사람강국이라는 말이 무색해지고 있는 것"이라며 "그런데 가장 경악스러운 것은 이런 국가적 쇠락에 대해 교육당국과 정부의 대응이 전혀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용이 되고 싶은 아이들, 가재 중에서도 큰물에서 노는 바닷가재가 되고 싶은 아이들의 가능성을 키우는 데 관심이 없을 뿐 아니라, 동네 개천의 가재 친구들에게도 무시당하는 가재들을 일으켜 세우는 노력도 안 하겠다는 것"이라며 "지금 우리 교육의 기치는 '알아서 학원 가서 더 배우든가 말든가, 있는 집 아이들만 부모 재력으로 더 좋은 사교육 받아 용이 되든가 말든가'다. 그러니 부모들의 등골만 휜다"고 덧붙였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