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인 "이해찬 '공수처' 협박에 관심 없어… 예산이 없다면 추경을 할 수밖에"

최종수정 2020.08.06 10:23 기사입력 2020.08.06 10:2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김혜민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압박에 대해 "협박에 관심 없다"며 잘라 말했다. 무력해 보여도 기존의 장내투쟁 기조를 이어가겠다고도 덧붙였다. '재난 추경(추가경정예산)'과 관련해서는 "예산이 없다면 추경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6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비상대책위원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원내대표가 (공수처장 추천위원으로) 누가 적합한가 하고 있는데, (이 대표가) 협박성으로 얘기한 건 우리가 별로 관심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비대위에서는 7월 국회에 대한 내부 평가가 이뤄졌다. 김 위원장은 "여당의 의석 수가 절대적으로 많은 상황에서 의회 모든 결정권이 다수결의 원칙이고, 소수 의석 차지하는 당으로서 저항이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야당으로서 무력하게 보일 지라도 의회 민주주의 하는 과정에서 더이상의 다른 방법은 없고, 의원 개개인이 토의 과정 통해 실상을 제대로 지적해서 국민들이 알 수 있게 하는 방법 이외 다른 대응 방법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국민의당은 수해와 관련한 재난 추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수해가 극심해서 재난지역이 많이 발생하니 거기에 대한 예산이 없다면 추경을 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단 이어 송언석 비서실장이 "추경을 한다는 말씀은 아니었다"며 "예산이 없다면 그렇다는 것이고, 현 예산 활용이 먼저고 예비비를 쓰고 그 다음에 하는 것"이라고 덧붙이며 오해의 여지를 차단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통합당의 지지율이 민주당과 박빙까지 올라온 데 대해서는 "조사상 여론에 대해 이렇다 저렇다 하는 입장 표명하고 싶지는 않다"며 말을 아꼈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너무 급조된 상황이라 그것이 제대로 지탱이 될 수 있을 것이냐 두고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정강정책 개정에 대해서는 "좀 있으면 어느 정도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면서도 이와 관련해 논의되고 있는 지역구 4선 금지조항 포함 여부에 대해서는 "정강정책 안에 무슨 의원의 임기 제한은 들어갈 성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