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항 친수공간을 샅샅히 뒤진 까닭은?

최종수정 2020.08.04 19:25 기사입력 2020.08.04 19:24

댓글쓰기

BPA, 시민 친수시설 안전 위해요소 28건 제거
내·외부 전문가 참여한 특별 안전감찰 실시

부산항만공사가 부산항 친수공간에 대한 안전관리 실태 특별감찰을 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가 부산항 친수공간에 대한 안전관리 실태 특별감찰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시민들이 이용하는 부산항의 소규모 친수시설들은 안전한가?


부산항만공사(BPA)는 지난달부터 시민의 이용이 잦은 소규모 친수시설을 대상으로 ‘부산항 안전관리 실태 특별감찰’을 실시한 결과 28건의 안전 위해요소를 적발해 시정조치를 내렸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특별감찰은 최근 부산항 친수시설을 찾는 이용객이 증가하면서 자칫 발생할 수 있는 낙상과 익사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로 진행됐다.


감찰대상은 상시 안전점검 및 관리 현황, 위험장소 안내와 주의 표지판, 안전시설물 노후·파손, 위험물 방치 등으로 정했다.


부두 내 항만시설 위주로 하던 기존의 감찰 범위를 이번에는 상시 안전에 필요한 인적·물적·제도적 위해요소 발굴과 개선으로 확대했다.

BPA는 시설안전진단 전문업체와 청렴시민감사관 등 내·외부 전문가로 감찰반을 구성해 시설점검에 대한 전문성을 높이고 이용자 관점의 개선사항 발굴에 주안점을 뒀다.


BPA는 앞으로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부산항 친수시설에 대한 안전관리 체계’를 수립하고, 현장에서 상시 안점점검을 보다 쉽게 수행할 수 있도록 위해요소진단표를 마련하는 등 관련 제도 정비도 이달 말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남기찬 BPA 사장은 “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부산항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인 안전점검과 시설개선을 하겠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