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남에도 지하철 생긴다… 5호선 연장 '하남선' 8일 개통

최종수정 2020.08.04 11:01 기사입력 2020.08.04 11:01

댓글쓰기

수도권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 복선전철 노선도 (제공=국토교통부)

수도권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 복선전철 노선도 (제공=국토교통부)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경기 하남시에 최초의 지하철이 생긴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8일 하남 미사지구와 풍산동을 잇는 서울 지하철 5호선 연장인 '하남선' 1단계 구간(상일동역~하남풍산역)의 운행을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총 연장 4.7㎞의 하남선 1단계 사업은 총 사업비 6226억원을 투입해 2015년 3월 착공 이후 5년 5개월간의 추진 과정을 거쳐왔다. 기존 5호선 종착역인 상일동역부터 강일역~미사역~하남풍산역 구간이 이번에 개통된다. 다만 강일역은 오는 12월 개통 예정이다.


차량은 8칸 1편성으로 구성되며 통근시간 10분 내외, 평시 12~24분의 배차간격으로 운영된다. 표정속도는 시속 40㎞가량이다.


본격적 개통에 앞서 오는 7일에는 미사역 대합실에서 개통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현장인원을 최소화해 열린다. 대신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일반 국민들도 시청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번 하남선 1단계 구간 개통을 계기로 하남시민의 대중교통 이용 환경은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하남선을 이용하면 하남풍산역에서 강남역까지 47분 만에 도달할 수 있게 된다. 서울로 통근하는 하남시민이 출퇴근길이 보다 수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미사역에는 자전가 820대를 주차할 수 있는 환승센터와 스마트모빌리티를 마련하고, 하남풍산역에는 지역 주민들을 위한 이벤트 광장으로 활용될 수 있는 광장을 조성해 지역주민의 편의를 높인다.


나머지 하남선 2단계 구간(총 연장 2.9㎞)은 오는 12월 개통 예정이다. 2단계 구간 개통이 완료되면 상일동역에서 하남검단산역까지 총연장 7.7㎞, 정거장 5개소의 하남선 구간이 완공된다. 총 사업비 9787억원 규모로 국비 3692억원, 지방비 2528억원, 한국토지주택공사(LH) 3297억원씩이다.


이우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광역시설운영과장은 "수도권 지하철인 하남선의 일부 구간이 개통되면서 지역주민들의 교통편의 개선과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