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이글이 타고있어요" 배민 앱 주문하면 5G 로봇이 배달

최종수정 2020.08.04 09:00 기사입력 2020.08.04 09:00

댓글쓰기

"베이글이 타고있어요" 배민 앱 주문하면 5G 로봇이 배달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베이글이 타고있어요." '배달의민족' 애플리케이션으로 음식을 주문하면 SK텔레콤의 5G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을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 로봇이 배달해주는 세상이 현실로 다가온다.


SK텔레콤은 우아한형제들과 5G MEC 및 스마트 로봇을 활용한 사업 협력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SK텔레콤의 5G 에지 클라우드 기술과 우아한형제들의 스마트로봇 딜리버리 서비스를 접목시켜, 신개념 무인 유통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양사는 경기도 수원시 광교 지역에서 LTE 망을 기반으로 구동되는 우아한형제들의 실외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 활용 배달 서비스를 5G MEC 및 클라우드 기반으로 고도화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의 5G 에지 클라우드는 교환국사 및 기지국에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를 설치, 데이터 처리에 소요되는 물리적 시간과 거리를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분산형 클라우드 서비스다.

"베이글이 타고있어요" 배민 앱 주문하면 5G 로봇이 배달


이를 접목할 경우 우아한형제들이 운영 중인 '딜리플레이트', 실내 자율주행 층간이동 배달로봇 '딜리타워', 실외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 등에 보다 세밀한 자율주행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 측은 "이미 지난 6월부터 '딜리드라이브'에 5G MEC를 적용하는 테스트를 진행, 자율주행 안정성과 원격관제 효율성이 크게 향상되는 성과를 거뒀다"고 덧붙였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비대면(언택트) 상황에서 고객이 안심하고 물품을 수령할 수 있도록 관련 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차량 진입이 어려운 곳에 배송로봇을 투입하거나, 배달원이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시간대에 로봇이 임무를 수행하도록 함으로써 배송 편의 향상과 비용 절감을 동시에 추진할 방침이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