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당 여성의원들 "文, '선택적 침묵' 하지 말고 입장 밝혀라"

최종수정 2020.07.16 13:48 기사입력 2020.07.16 13: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미래통합당 여성 의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선택적 침묵을 하지 말고 고(故) 박원순 시장 성추행 사건에 대해 입장을 밝혀라"고 촉구했다.


통합당 여성의원들은 16일 국회 소통관에서 "문 대통령은 불과 두 해 전까지만 해도 '피해사실을 폭로한 피해자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하고 미투운동을 적극 지지한다'고 말씀하셨지만 고 박 시장 성추행 사건과 이로 인한 피해자에 대해서는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언제까지 침묵할 것인가"라며 "부디 대통령의 선택적 침묵이 '암묵적 동의'로 비춰지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즉각 대통령의 입장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당정청에는 '피해호소인'이라는 단어를 쓰지 말라고 지적했다. 통합당 여성의원들은 "당정청과 서울시가 입이라도 맞춘 듯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둔갑시키려 하고 있다"며 "즉각 피해호소인이라는 용어 사용을 중단하라"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도 "수사지휘권은 이럴 때 쓰라고 있는 것"이라며 "애먼 데 쓰지 말고 누가, 언제, 어떻게 성범죄 사건의 수사 정보를 유출했는지 장관이 직접 나서 진상을 규명해 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정옥 여가부 장관에게도 고 박 시장 사건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근절책을 마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갑룡 경찰청장에게는 "박 시장 휴대폰에 대한 포렌식을 신속히 진행하고, 성추행 의혹과 수사 정보 유출에 대한 증거를 반드시 찾아내 검찰에 제출하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는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을 즉각 중단하라"며 "위력에 의한 성추행을 조직적으로 은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서울시는 이번 성추행 의혹 사건의 핵심 조사대상으로, 그런 서울시가 조사단을 꾸린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