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지역 올해 수학여행 모두 취소됐다

최종수정 2020.07.13 19:48 기사입력 2020.07.13 19:48

댓글쓰기

부산교육청, 숙박형 현장체험학습 전면 취소
코로나19로부터 학생 교직원 안전 조치

부산시교육청.

부산시교육청.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부산지역 학생들의 수학여행이 전면 취소됐다.


부산시교육청은 코로나19로부터 학생과 교직원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올해 초·중·고·특수학교의 수학여행 등 숙박형 현장체험학습을 한시적으로 전면 취소한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수도권과 대전, 광주 등 전국적으로 코로나19의 지역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것을 감안해 학생들의 건강을 지키고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내려진 조치다.


시 교육청은 이번 조치로 수학여행경비 지원 혜택을 받지 못하는 중학교 2학년과 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에 대해선 내년에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 조치로 학교에선 2학기 수학여행 운영의 불확실성이 해소됨에 따라 보다 안정적으로 학사일정을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석준 교육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학생들이 수학여행을 가지 못하게 돼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가 종식돼 내년에 우리 학생들이 수학여행을 갈 수 있게 되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감염병 위기 ‘심각’ 단계로 인해 올해 상반기(3월~7월)에 수학여행을 실시할 예정이었던 부산지역 293개 학교(전체 640교 대비 45.8%)가 계획을 하반기로 연기하거나 취소한 상태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