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해찬, 백선엽 장군 빈소 조문…"후배들 아끼고, 건강했던 분"

최종수정 2020.07.12 21:56 기사입력 2020.07.12 21:5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백선엽 장군의 빈소를 찾았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8시 30분께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 송갑석 대변인과 함께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백 장군의 빈소를 찾았다.

이 대표는 유족을 만나 "장군님은 2005년 총리공관에서 저녁을 모시고 군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며 "그때만 해도 정정하셨는데…"라고 고인을 추억했다. 이 대표는 2005년 국무총리였을 당시 총리 공관에서 백 장군을 비롯한 재향군인회 원로자문위원을 초청해 위례신도시 건설로 군부대 및 군 시설을 이전하는 문제를 논의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조문을 마치고 내실로 이동해 유족들과도 얘기를 나눴다. 송 대변인은 이 대표가 이 자리에서 "그때 만났던 백 장군의 모습이 대단히 후배들을 아끼는 분이었고, 굉장히 건강했던 분"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논란이 된 국립현충원 안장 문제와 관련해 상주는 "고인이 건강하던 시절 대전현충원으로 가기로 가족 간 사전 얘기가 돼 있었다"며 "대전이든 서울이든 다 같은 대한민국이고 대전현충원이든 서울현충원이든 모두 국립현충원"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에 앞서 이낙연 민주당 의원도 빈소를 찾았다. 이 의원은 빈소를 나와 "(유족에게) 명복을 빈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전했다.


한편 이 대표와 이 의원은 빈소를 빠져 나갈 때 대기하던 유튜버 등 시민들로부터 백 장군의 국립 현충원 안장 문제와 관련해 항의를 받기도 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