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드디어 마스크 쓰고 등장한 트럼프…"코로나19 발병 후 공식석상 첫 착용"

최종수정 2020.07.12 07:33 기사입력 2020.07.12 07:3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남색 마스크를 쓰고 공식석상에 등장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줄곧 마스크 착용을 거부했던 그가 공식석상에서 이같은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부상을 입은 장병들과 일선의 의료 근로자들을 만나기 위해 메릴랜드주 국립 군 의료센터인 월터 리드를 방문했다. 그는 일행들과 월터 리드의 한 복도에서 남색 마스크를 착용한 채 모습을 드러냈다. 수행원들도 모두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월터 리드 의료센터로 출발하기 직전 기자들과 만나 의학적으로 취약한 병사들과 함께 있을 때를 포함해 의료센터에서 마스크를 쓸 것이라면서 "나는 적절한 장소에서 마스크를 쓰는 것을 매우 좋아한다"고 말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코로나19 발생 이후 공개적인 마스크 착용을 거부해왔다. 미 보건 당국에서 마스크 착용을 지속적으로 강조했지만 언론에 비춰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면서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다만 지난 5월 미시간주 포드자동차 공장을 방문했을 당시 비공식석상에서 마스크 쓴 모습이 포착됐었다.


이번 마스크 착용은 지난 9일 트럼프 대통령이 예고한 일이었다. 그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군인들과 코로나19 의료진들을 만나기 위해 월터 리드에 갈 것"이라면서 "월터 리드 안으로 들어갈 때 마스크를 쓸 생각"이라고 미리 예고를 했었다. 그는 "마스크 착용이 당신들을 편하게 한다면 그렇게 하는게 좋겠다고 생각한다"면서 "당신들은 병원에 있고 나는 그것(마스크 착용)이 매우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