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혈장치료제 임상시험 임박…완치자 혈장으로 다음주 제제 생산

최종수정 2020.07.11 15:37 기사입력 2020.07.11 15:3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일정량 확보함에 따라 이르면 다음주 제제를 생산해 임상시험에 나서기로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한 혈장 공여에 참여 의사를 밝힌 완치자 375명 중 171명의 혈장을 모집했다고 11일 밝혔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임상시험에 필요한 혈장 확보가 완료됐다"면서 "다음주 중 제제 생산이 시작되고 이후 바로 임상시험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혈장치료제는 완치자의 혈액 속에 포함된 항체 및 면역글로블린을 농축ㆍ제제화해 사용하는 것으로 많은 양의 혈액이 필요하다.


첫 임상시험과는 별개로 13일부터는 대구ㆍ경북 지역의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회 관련 확진자 중 500명이 혈장을 공여한다. 이 혈장은 향후 임상시험 이후 제제화해 사용될 예정이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