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북 전단' 살포 박상학 대표, 신변보호 포기각서 제출

최종수정 2020.07.09 15:40 기사입력 2020.07.09 15:4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경찰의 신변 보호를 받아온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신변 보호 해제를 요청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9일 박 대표가 신변 보호 포기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각서에서 "본인은 북한의 살인테러 위협으로부터 지난 12년간 경찰의 신변 보호를 받았으나 현재 문재인 정부는 신변 보호보다는 본인의 북한 인권 활동을 저해하고 감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신변 보호를 빙자한 특별 감시를 하고 있음으로 즉시 신변 보호 중단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적었다.


각서를 접수한 경찰은 현재 경찰은 신변 보호 조치 중단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신변 보호를 지속할지에 대해서 대상의 의사가 중요하기는 하지만, (박 대표가) 국민으로서 테러 위협이 있기 때문에 곧바로 중단되는 것은 아니다"면서 "'본인이 원할 경우 포기 신청을 할 수 있다'고 안내한 적은 있지만, 각서를 쓰도록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