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안군 공무원, 모임·회식·골프 등 자제

최종수정 2020.07.09 16:28 기사입력 2020.07.09 15:09

댓글쓰기

코로나19 확산방지 군청 공무원 앞장서

무안군은 청사와 주차장 등 소독을 3회 실시 하고있다. (사진=무안군 제공)

무안군은 청사와 주차장 등 소독을 3회 실시 하고있다. (사진=무안군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전남 무안군(군수 김산)은 청정지역인 전남까지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추세에서 군청 공직자가 앞장서 방역 관리에 빈틈없이 대처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최근 무안 인근 지역인 목포, 영암, 함평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군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군은 지역 확산을 방지하고, 지역에서 단 한 명이라도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려는 대군민 동참 분위기가 필요한 시점에서 공직자들의 감염병 예방수칙 생활화와 마스크 착용 등은 그 어느 때 보다 중요한 시기라는 판단이다.


김산 군수는 “우리 인근 지역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우리 지역도 안심할 수 없는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다”면서 “군청 공직자 스스로 각종 모임, 회식, 골프 등을 솔선수범 자제해 감염병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하고 군민들에게 본보기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안군에서는 코로나19 확산방지와 군청을 방문하는 민원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군청 청사와 주차장 등에 대한 방역을 3회 실시했으며, 2차 대유행을 대비해 음압 특수구급차를 구입해 감염병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just844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