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광륵사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80명으로 늘어(상보)

최종수정 2020.07.05 14:56 기사입력 2020.07.05 14:5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5일 낮 12시 기준으로 광주 지역 사찰인 '광륵사'와 관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13명 늘어 누적 8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새로 확진된 13명 가운데 4명은 금양빌딩(오피스텔) 관련자고, 9명은 광주일곡중앙교회 교인이다. 방역당국은 앞서 광륵사 방문자가 금양빌딩을 방문한 뒤 집단감염이 발생했고 이후 이 빌딩 방문자를 통해 각종 모임ㆍ시설에서 또 다른 감염이 이어진 것으로 추정했는데 일곡중앙교회 역시 광륵사 관련 사례로 재분류됐다.

방대본 관계자는 "광주 일곡중앙교회 관련 사례를 조사한 결과 교회 내 (처음 확인된) 초발 환자와 금양빌딩 방문자 간의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돼 광륵사 관련으로 재분류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광륵사(12명)를 비롯해 금양빌딩(22명), 제주 여행자 모임(5명), 광주사랑교회(15명), CCC아가페실버센터(7명), 한울요양원(5명), 광주일곡중앙교회(14명) 등 7개 시설 및 모임이 광륵사 집단감염 사례로 묶였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