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계 최초 코로나 백신 개발 노리는 인도… 8월 출시 목표

최종수정 2020.07.04 13:30 기사입력 2020.07.04 13:30

댓글쓰기

인도 방가로르의 한 쇼핑몰에서 보안 요원이 입장하는 고객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인도 방가로르의 한 쇼핑몰에서 보안 요원이 입장하는 고객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인도가 다음달 15일 세계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인도 정부 소속 인도의학연구위원회(ICMR)는 3일 "첫 '메이드 인 인디아(Made in India)' 코로나19 백신이 다음달 15일까지 출시될 수 있다"고 밝혔다. ICMR은 "임상시험을 위해 10여개 기관이 선정됐다"며 "이 기관들은 최우선 과제로 임상 시험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계획이 현실화된다면 인도는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국가가 된다. 앞서 인도 제약업체 바라트 바이오테크의 코로나19 백신 '코백신(Covaxin)'이 지난달 당국으로부터 1상과 2상 임상시험에 대한 승인을 받은 상태다. 바라트 바이오테크는 ICMR과 이번 연구를 함께 진행했다. 임상시험은 이달 7일께 인도 전역에서 시작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인도의 또 다른 제약업체들도 곧 백신 임상 시험에 돌입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인도 정부의 계획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각도 제기된다. 일반적으로 임상시험 기간에 수 년이 걸림에도 인도 정부가 독립기념일인 다음달 15일에 맞추기 위해 무리해 기간을 단축하고 있다는 것이다. 라마난 락스미나라얀 미국 프리스턴대 교수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에는 최소 2년이 필요하다"며 "백신 개발에는 여러 가지 변수가 많은데 인도가 출시 날짜를 미리 정한 점도 의아하다"고 현지언론 인터뷰를 통해 전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