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 기장군, 이번엔 ‘쌀보따리’ 푼다

최종수정 2020.07.03 19:06 기사입력 2020.07.03 19:05

댓글쓰기

미취학 가정양육 3000가정에 ‘친환경 쌀 ’ 지원
학교 밖 청소년에 교육재난지원금 지원 대책도 마련키로

부산 기장군 청사. 기장군은 미취학 아동 가정에 친환경 쌀을 보내기로 했다.

부산 기장군 청사. 기장군은 미취학 아동 가정에 친환경 쌀을 보내기로 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부산 기장군이 관내 미취학 아동 가정에 쌀 보따리를 푼다.


기장군에 주소지를 둔 미취학 가정양육 아동과 타지역 보육 기관 아동 3000여명의 가정이 대상이다. 3만원 상당의 친환경 쌀을 보낸다.

또한 부산시교육청에서 초·중·고 학생에게 교육재난지원금을 지급했지만 지원대상에서 소외된 학교 밖 청소년에게는 기장군이 교육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기장군은 이미 코로나19로 인한 개학 연기로 발생한 보육·교육기관의 잔여 급·간식 보조금을 친환경 쌀로 바꿔 각 가정에 지원했었다.


가정양육 및 타지역 보육기관 이용 아동에 대해서는 추경에 확보한 1억 예산으로 친환경 쌀을 지급하기로 했다.

기장군 관계자는 “장마기에 쌀이 상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시행 시기는 하반기로 조정했고, 친환경 쌀이 무농약으로 재배되는 만큼 보관과 관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각 가정에서는 쌀을 받는 즉시 냉장 보관 해줄 것을 바란다”고 했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300여명의 학교 밖 청소년에게도 10만원의 교육재난지원금이 지원될 수 있도록 군의회와 사전협의를 통해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오 군수는 “학교 밖 청소년이 차별을 느끼지 않고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