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강서구 '논살림 프로젝트(금개구리논)' 추진

최종수정 2020.07.03 08:24 기사입력 2020.07.03 08:24

댓글쓰기

지역 환경단체와 협업 통한 유기농 경작, 논생물 모니터링...서울 유일 논 습지 활용 생물종 및 생태환경 보존 나서

서울 강서구 '논살림 프로젝트(금개구리논)' 추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서울에서 유일하게 남은 대규모 논을 활용한 환경 살리기 프로젝트를 펼친다고 밝혔다.


구는 숲보다 이산화탄소 제거 능력이 탁월하고 생태적 가치가 높은 논 습지의 생태환경 보존은 물론 친환경 농법을 주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이 사업을 마련했다.

이를 위해 지역 내 환경단체인 물푸레생태교육센터와 강서아이쿱생협에서 유기농 공동경작 등 생명농업 관련 활동을 맡고, 구는 논생물 모니터링과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먼저 벼농사 짓기는 오곡동 3,300㎡ 규모의 ‘금개구리’ 논에서 유기농법으로 경작한다.


보다 효과적인 벼농사를 위해 현지 농민, 환경단체와 공무원이 참여하는 ‘논살림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오는 11월까지 참가자들과 함께 토종벼(자광도)와 개량벼(추청)를 재배한다.

논갈기부터 모내기, 벼베기, 도정 등 농사짓기 전 과정을 공동작업으로 진행해 농사의 보람도 느끼고, 생태환경 보존의 중요성도 다시금 생각해 보는 계기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전문가가 참여해 논생물 모니터링 활동을 진행한다. 참여자들이 경작하는 금개구리논과 인근 일반 논에 서식하는 생물의 품종과 개체수 등을 모니터링해 농법의 차이에 따른 효과를 직접 살펴본다.


이와 함께 생명농업에 참여하는 가족을 대상으로 전문강사가 논생물 모니터링 및 그림그리기 활동을 지도하고, 모니터링의 결과를 담은 ‘금개구리논 그림책’을 제작한다.


이밖에도 구는 지역 학생들을 대상으로 총 5회 과정의 ‘금개구리논 학교’도 개강한다.


학생들이 논 습지를 찾아 논생물을 직접 관찰하고 양서류의 개체수 변화 등 기후변화의 영향을 몸소 체험하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 5월 24일 오곡동 친환경 논경작지에서 서울시에서 거의 발견된 적이 없는 멸종위기 2급 생물(환경부 지정)인 ‘물장군’을 발견, 서식환경의 보전을 다시 한번 느낀 바 있다.


노현송 구청장은 “프로젝트가 시작된 2017년 이후 인근 농가에서 유기농법을 도입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앞으로도 “보다 많은 주민들에게 논 습지의 중요성에 대해 알릴 수 있도록 다양한 친환경 사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