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년 만난 손경식 "코로나 극복 위해 주 52시간제 보완입법 시급"

최종수정 2020.06.03 16:21 기사입력 2020.06.03 16: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3일 국회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주 52시간제 보완 입법과 각종 세제 개편, 노사 관계 선진화를 위한 제도 개선 등을 요구했다.


이날 손 회장은 "코로나19 사태 극복 과정에서 우리 경제의 체질을 바꾸기 위한 법과 제도 개편이 필요하다"며 "지난 국회에서 처리하지 못했던 주 52시간제 보완책인 탄력·유연근로제를 입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 오른쪽)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3일 국회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 오른쪽)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3일 국회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노사 문제와 관련해서도 노사관계의 선진화를 강조하며 "노사 분규 시 대체근로 금지, 부당노동 행위 사용자 처벌, 쟁의행위자의 처벌 등 기업이 고통스럽게 생각하고 선진국에선 볼 수 없는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기업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조치로 법인세 인하 등을 포함한 세제 개편도 언급했다.


이날 손 회장은 국내 기업들이 전방위적인 경제 침체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기업들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그는 "많은 기업들의 대외 수출과 국내 매출이 급감하고 있다"며 "최대한 고용을 유지하며 감당하려 하지만 재고와 점점 커지는 적자, 유동성 위기로 어려움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도 현재 경제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있으며 정부와 긴밀한 공조를 통해 대책을 마련, 추진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인들의 어려운 상황에 대한 인식을 같이했다.

그는 "집권 여당으로서 위기에 처한 기업인들의 고충을 절대 외면하지 않겠다"며 "21대 국회는 정해진 날짜에 열고 경제 극복을 위한 논의를 바로 시작해 기업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일하는 국회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