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그린뉴딜로 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 도시" 선언

최종수정 2020.06.03 09:30 기사입력 2020.06.03 09:30

댓글쓰기

박원순 시장, 3일 'CAC 글로벌 서밋 2020' 기후·환경세션서 발표
도시운영 시스템 탈탄소 체계로 전환 … 세부사업 이달 중 발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박원순 시장이 서울을 '넷 제로(Net Zero·탄소중립) 도시'로 전환, 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를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박 시장은 'CAC 글로벗 서밋 2020' 3일차인 3일 '기후·환경 세션'에서 '기후위기에 맞선 서울의 비전'이라는 주제로 "도시운영 시스템을 탈 탄소 체계로 전환해 탄소에 의존하지 않는 지속가능한 산업과 일자리를 창출하고, 사회적 약자에게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기후·환경 세션은 '통섭으로 바라본 기후위기'를 부제로 1·2부에 걸쳐 약 100분 간 기후위기가 촉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그 이후 사회 대전환을 다양한 관점에서 논의했다. '도덕경제학'의 저자이자 레온티에프상 수상자인 세계적인 행동경제학자 새뮤얼 보울스(Samuel Bowles) 교수,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 사이먼 스미스(Simon Smith) 주한영국대사 등 국내·외 전문가 6명이 머리를 맞댔다.


새뮤얼 보울스 교수는 이날 발표에서 "기후위기 대응에 대한 동참을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벌금 같은 기존 인센티브 방식은 오히려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막으며, 시민성을 갖춘 시민이 도덕성을 드러낼 수 있는 제도 설계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최재천 교수는 '생태전환의 시간'이라는 발표를 통해 코로나19와 기후위기 관련성을 설명하고 생태전환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과 세션 참가자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사회적 전환 방향에 대한 토론도 벌였다. 사이먼 스미스 대사, 이유진 녹색전환연구소 연구원은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그린뉴딜 정책 실천방안, 국제사회와의 연대방안 등 다양한 제언을 내놨다.


서울시는 지난 8년 간의 기후변화 대응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서울시 그린뉴딜' 정책을 공격적으로 시행해 분야 간 경계를 뛰어넘어 통합적인 시너지를 낸다는 목표다. 코로나19 이후 감염병과 기후위기 등으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크게 건축물, 교통·수송, 공원, 생태순환 등 4개 분야의 정책과 세부사업을 이달 중 마련, 시행에 들어간다.


여기에는 지난달 29일 '서울시 기후행동포럼'이 서울시에 전달한 '2050년 온실가스 순배출 제로 달성을 위한 서울의 전략방안을 담은 정책 제안서'의 취지와 내용도 반영한다.


박 시장은 "양적성장의 축복 뒤에 남겨진 기후위기의 저주는 코로나19라는 생태·문명사적 거대한 전환의 갈림길에서 인류에게 분명한 시그널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도시과밀, 생태파괴, 온실가스 증가로 이어지는 효율 중심의 양적성장은 앞으로 더 이상 유효할 수 없다"며 "미래세대의 생존권을 지켜낸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시민과 함께 그린뉴딜을 강력히 추진해 세계 모델이 되는 환경도시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이날 CAC 글로벌 서밋 기후·환경 세션은 서울시 공식 유튜브에서 한국어·영어(동시통역)로 생중계됐으며, 영상은 다시보기를 통해 언제든지 시청이 가능하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