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남기 "포스트 코로나 첫 과제는 '한국판 뉴딜'…2025년까지 76조 투입"

최종수정 2020.06.01 17:00 기사입력 2020.06.01 17:00

댓글쓰기

정부, 2020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한국판 뉴딜 핵심 프로젝트에 2025년까지 총 76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하경정)' 브리핑을 열고 모두발언을 통해 "한국판 뉴딜은 단기 위기극복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책일 뿐만 아니라 중기적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미래대비 성격도 지닌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판 뉴딜은 우리 경제를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전환해 나가면서 대규모 일자리 창출로 새로운 기회를 열고자하는 것"이라며 "사람우선의 가치와 탄탄한 고용안전망 디딤돌 위에 2개의 뉴딜축, 즉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이 본격 추진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디지털 뉴딜에 대해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화·디지털경제 가속화 등 경제사회구조 대전환에 대응해 2022년까지 13조4000억원을 투입해 33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며 "이는 디지털경제 전환을 촉진하고 신산업·기존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핵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린뉴딜은 ▲도시·공간·생활 인프라 녹색전환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 등 3대 분야, 8개 프로젝트 중심으로 2022년까지 총 12조9000억원을 투입, 13만3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도 미래고용시장 구조변화에 대한 '탄탄하고 촘촘한 고용안전망 구축 없이는 사상누각'이 될 수 있다"며 "전국민 고용안전망 구축과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대한 생활·고용안정 지원, 미래적응형 직업훈련체계로의 개편, 산업안전 및 근무환경 혁신, 고용시장 신규진입 및 전환지원 등 5개 프로젝트에 대해 2022년까지 총 5조원을 투입하고 9만2000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이날 정부는 올해 한국 경제가 0.1%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의 경우 최근 대내외 여건을 종합 감안할 때 금년 역성장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지는 않다"면서도 "이번 하경정에서는 추경을 비롯한 정책효과와 정부의 강력한 정책의지를 담아 +0.1% 성장 목표를 제시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국회에 3차 추경안에 대한 조속한 통과를 당부했다. 그는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을 이뤄내면서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선도할 경제 기반을 갖춰 나가도록 정부와 경제팀이 최선을 다해 총력을 기울여나가겠다"며 "그 첫걸음이 오는 목요일 국회에 제출할 3차 추경안이다. 새롭게 시작된 21대 국회가 추경안을 조속히 심의 확정해 주시기를 이 자리를 빌려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