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대학생선교회 회원→강남구 목사 등 6명 연쇄 확진(상보)

최종수정 2020.05.30 18:36 기사입력 2020.05.30 18:0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개신교 캠퍼스 선교단체인 한국대학생선교회(CCC) 회원 3명과 이들 중 1명의 접촉자인 교회 목사 등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0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금까지 관련 확진자는 6명이다. 관련 환자 중 처음 확진된 사람은 CCC 회원인 28세 남성(강북구 14번)이다. 26일 새벽 첫 증상이 나타난 이 환자의 감염경로는 방역 당국이 조사하고 있다.

이 환자는 24일과 25일에 종로구 부암동 CCC에 여러 시간 있었으며 25일과 26일 새벽에는 교회 차를 타고 자택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했다.


그는 CCC에 갔을 때 구내 간이식당에서 일부 동료들과 함께 식사했으며 CCC 근처의 돈가스집과 디저트 카페에서 친구들과 만난 적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9일에는 강북구 14번의 접촉자인 신영동 거주 26세 여성(종로구 19번)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강북구 14번 등 CCC 회원 친구들과 함께 CCC 근처 식당에서 식사한 역촌동 거주 27세 남성(은평구 35번)과 강북구 14번이 다니는 서울 강남구 소재 교회의 목사인 36세 남성(경기 고양시 47번)도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고양시 47번을 강북구 14번의 접촉자로 분류했으나, 감염 경로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고 보고 조사 중이다. 이날 경기 성남시 수정구 태평1동에 사는 29세 남성(성남시 132번)과 공항동에 사는 30대 여성(강서구 45번)도 추가로 확진됐다. 이들은 각각 강북구 14번과 고양시 47번의 접촉자다.


성남시 132번은 25일 부암동 CCC에서 강북구 14번 확진자와 접촉했으며 28일부터 증상이 나타났다. CCC 간사인 성남시 132번 환자는 대학생 4명과 한집에 살고 있었다. 방역당국은 동거 학생들의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강서구 45번 확진자는 지난 27일 강남구 소재 교회에서 고양시 47번 환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방역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회원 3명이 확진된 CCC는 부암동의 건물 4개 동을 방역소독한 뒤 다음 주까지 폐쇄하기로 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