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안군 꿈의 오케스트라, 찾아가는 창문 밖 연주 개최

최종수정 2020.05.30 15:24 기사입력 2020.05.30 15:24

댓글쓰기

‘코로나19’가 바꾼 베란다 이색 공연, 뜨거운 호응

코로나19로 인해 심신이 지친 군민들을 위해 무안군 꿈의 오케스트라가 ‘찾아가는 창문 밖 연주회’를 개최했다. (사진=무안군 제공)

코로나19로 인해 심신이 지친 군민들을 위해 무안군 꿈의 오케스트라가 ‘찾아가는 창문 밖 연주회’를 개최했다. (사진=무안군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전남 무안군(군수 김 산)은 코로나19로 인해 심신이 지친 군민들을 위해 무안군 꿈의 오케스트라가 지난 26일과 28일 삼향읍 남악리 근화베아채 비올레와 무안읍 광명아파트 단지에서 ‘찾아가는 창문 밖 연주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창문 밖 연주회는 무안군 꿈의 오케스트라 이정호 음악감독을 포함한 10명의 음악강사가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면서 아파트 베란다에서 연주회를 감상할 수 있도록 아파트 단지 야외에서 열렸다.

연주회는 오후 6시부터 1시간여 동안 대중들의 귀에 익숙한 베사메무초 등 13곡으로 진행해 입주민 등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공연을 관람한 아파트 주민은 “코로나19로 인해 야외활동에 제약이 있다 보니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 우울감이 갈수록 높아졌는데 음악으로 많은 위로가 됐다”며 뜨거운 호응으로 화답했다.


무안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이 즐거운 음악을 통해 위로되기 바라며, 하루빨리 평화로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just844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