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돈봉투 만찬' 안태근 前검찰국장, 재산 51억원 신고…3년새 19억↑

최종수정 2020.05.29 10:57 기사입력 2020.05.29 06:50

댓글쓰기

안태근 전 검찰국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안태근 전 검찰국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돈봉투 만찬' 사건으로 면직됐다 소송 끝에 복직한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현 법무부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51억78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29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5월 수시재산공개자 현황에 따르면 안 전 검찰국장은 이 같은 내용의 재산을 신고해 지난 2월 임용된 현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수시 재산공개 대상은 지난 2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62명이다.

안 전 검찰국장은 배우자와 공동보유한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30억원)와 배우자·장남자·장녀가 건물 전체의 절반가량을 공동 보유한 강남구 논현동 건물 27억7600만원 등 부동산만 57억7600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및 배우자가 보유한 채무는 10억2200만원이다.


안 전 검찰국장은 이른바 '돈봉투 만찬' 사건으로 면직 처분을 받았으나, 이에 불복해 소송을 제기해 감봉 6개월 징계를 받고 복직했다. 이후 지난 2월17일 법무연구원 연구보직을 받았는데, 사흘 뒤인 20일 스스로 사표를 제출했다. 그러나 법무부가 다시 징계위에 회부, 아직 수리는 되지 않았다.


2017년 9월 면직 당시 신고했던 재산은 32억1000만원이다. 불과 3년 만에 19억7000만원이 늘어난 셈이다.

한편 이번 수시재산공개 대상에 포함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총 24억22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 중 본인 및 배우자가 보유한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가 1.5채 가액이 15억6400만원이다. 배우자가 보유한 토지 1억4800만원 등을 더하면 부동산 보유액만 총 17억1200만원에 달한다.


강 대변인은 예금 3억7700만원, 배우자가 보유한 해외주식 6억6800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이번 수시재산공개 대상자 중 현직자 중에서는 51억7800만원을 신고한 안 전 검찰국장이 가장 많았고, 이어 황석태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44억2624만원), 강순희 고용노동부 근로복지공단 이사장(41억819만원) 등 순이었다.


퇴직자 중에서는 이공주 전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이 42억8779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석우 전 국무총리비서실 공보실장(33억3536만원), 남광희 전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20억5475만원) 등 순으로 나타났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